치료후기

뒤로가기
제목

오늘의 후기

작성자 r****(ip:)

작성일 2024-03-10

조회 54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처음엔 2개월 나중엔 3개월마다 쓰기 시작한 치료후기가 이젠 8번째인지 9번째인지....

이제는 이전에 썼던 내용들도 잊어버렸다.


이 일을 겪는 치료과정 중인 다른 분들처럼 감정의 폭풍과 고통을 굽이굽이 지나왔다.
이 폭풍은 언제 잠잠해지는지 기다리며 걷고 또 걸었다. 


해가 뜨고 지고, 계절이 차례로 돌아가지만 나는 그 자리에 멈추어 선 것 같았다.
이제 괜찮다 싶을 때 중간중간 올라오는 역겨움을 소리없이 삼키는 일의 반복이었다. 
그래도 그냥 계속 했다. 그렇게 일상을 살아왔다. 

후기를 쓰며 과거를 떠올려봤다.

고통을 겪을 때는 내 인생이 가격당했고 속았고 젊음의 시간들을 빼았겼다고 여겼었다.
지난 나의 결혼 생활도 모두 다 날려버린 아까운 시간이라는 생각이 들었었다. 

그런 생각들이 변했다.
그 날의 사건은, 과거는 변함이 없는데 내가 변했다. 
내가 가진 소중한 것들은 모두 그 시간을 다 함께 지나왔고, 감사하게도 여전히 내곁에 있다. 

고통을 겪을 때는 그것이 보이지 않았다. 
아니 그 이전에도 모른채 그냥 살아왔던것 같다. 

치료를 알게되서 그것들을 내 손으로 부수지 않아 얼마나 감사하고 안도하는지 모른다. 
세상을 바꿀순 없지만 나는 나를 바꿀수 있다. 
나는 아직 애벌레지만 결국 나비가 될거다. 
봄햇살을 전해주는 나비.

첨부파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내용

/ byte

평점

관리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닫기